달력

102019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물로켓'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6.15 물로켓 대회 출전한 아들 (2)
  2. 2011.06.06 땡볕에 물로켓 연습하기 (2)
아들이 토요일 물로켓 대횔르 나갔다.
연습을 많이 하지 못했지만 좋은 성적이 나오지 못해 좀 아쉬웠다.
그래도 본선에 출전한 것으로 만족, 그런데 아들보다는 딸이 관심을 갖는다.
내년에 자기가 나간다고 한다.아마도 오빠 어깨 너머로 배운 것이 자신감이 생겼는가 보다.











 

Posted by 우희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ristian louboutin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4.10 00:41

    그런 다음 먼 길, 단계적으로는 발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데려 갈 수 없어, 다음 짧은 방법을 완료 할 수 있습니다.

어찌해서 아들이 학교 대표로 물로켓대회에 나간다고 한다.
제가 보기엔 '소가 뒷걸음치다 쥐잡은 것' 같지만...

담주 일요일이라 시간이 없어 주말을 이용해 아들과 학교에서 물로켓 연습을 해 보았다.
뜨거운 땡볕 아래서 연습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았다. 물조절, 압력조절, 각도 조절 등 다양하게 실험을 해 50m, 60m, 70m, 80m 데이터 값을 얻어야 하기에 수 십번을 쏘았다.
로켓 주으러 왔다갔다 하는데 딸은 옆에서 연신"나도"를 외치며 자기도 발사하겠다며 더 힘들게 한다.

그래도 한다는 놈이 미워보이지 않는다.
아마도 내 혈육이라 그런것 같다.
에고고 애는 일찍 나아 힘이 펄펄할때 키우세요.




 



 


 

Posted by 우희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덜뜨기/허윤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6.06 21:51

    아...이 더운 날 얼마나 힘드셨을까요??
    저도 오늘 더위 속에서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느라 힘들었지요.
    아이들의 표정에서 두려움보다는 시원함이 느껴지는 것은 아무래도 날씨 때문이겠죠??
    조만간 또 시간되면 찾아 뵙겠습니다.
    다만 시간을 너무 뺏는 것 같아 죄송스럽더군요~~~!!

  2. 우희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6.07 18:47 신고

    감솨!
    그래도 더 늙기 전에 아이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할 것 같아요.
    벌써 아들은 사춘긴가 부모와 같이 하는 것을 싫어하기 시작하네요.
    그리고 너무 부담 갖지 마시고 놀러 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