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0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사진'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0.03.07 선거전 사진촬영 (2)
  2. 2010.01.08 여름방학숙제 (4)
  3. 2009.07.22 애들이랑 개기일식 보기
  4. 2009.02.17 해맑은 김수환 추기경 (2)

선거전 사진촬영

news 2010. 3. 7. 17:12

지방선거가 앞으로 88일 남았다.

선거에 출마하는 모든 이들의 소원은 좋은 이미지로 유권자에게 표를 받는 것이다.

출마자들은 모든 유권자를 모두 만날 수 없기에 자신을 알리고 좋은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해 사진을 찍는다.

호소력이 있는 사진, 진실성이 있는 사진, 젊은 추진력이 보이는 사진, 강한 이미지로 유권자를 압도할 사진 등 다양한 사진을 찍는다.

 

한 후보가 스튜디오에서 선거홍보물에 사용할 사진을 찍고 있다.

Posted by 우희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꼬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3.08 10:36

    앞모습도 보고 싶어요~

  2. ksl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3.11 16:23

    저노+ㅁ들은 외모만 찍는 사진말고
    머리속을 찍는 사진이 있으면 그걸로 찍어 머리속을 확인해봐야 하는데 ...

여름방학숙제

family 2010. 1. 8. 16:32

 

열쇠뭉치에 달려있던 USB 이동용 디스켓에서 찾은 파일이다.

지난 여름방학동안 체험했던 일과 다녀 온 곳을 정리해서 방학숙제로 제출했던 화첩의 표지 파일이다.

사진을 들여다보니 백수로 지낼 때라 아이들과 더 많은 같이 지냇던 것 같다.

아! 벌써 겨울방학이 10일 이상 지났다.

요즘은 다시 출근하면서 괜시리 바빠져 잘 놀아주지 못하고 있다.

겨울방학 끝날 때 똑같은 표지를 만들어야 할려면 열심히 놀아줘야 할텐데 걱정이다.

초등학교 3학년 아들 설악산, 물고시채집,수영장, 바닷가 등을 다녀왔던 사진들을 모아 만든 체험장 표지 사진

초등학교 1학년 딸

 


Posted by 우희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sl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1.11 08:13

    좋은 아빠여.
    요즈음 포스팅이 어째 자기자랑 내지는 창고 대방출만 하는거 같은데.....

    다시 출근 하느라 시간이 부족한가.

    ㅇㅇ은 버드아이가 사진촬영 할수있는 주간 시간을 보장하라! 보장하라!

  2. 날틀주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1.11 08:54

    출근은 잘 한거여! 아직 당신 따라 갈려면 멀었지, 그리고 한 주 잘 보내셔^^

  3. 리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1.11 10:20

    정말 좋은 아버지시군요....
    행복이 묻어나는 가정이라고 드러나네요.
    올 겨울방학에도 화이팅 !!!

  4. 날틀주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1.11 10:42

    그냥 좋은 아버지 처럼 사진으로 가면을 쓴 거예요.^ ! ^

며칠 전부터 아내는 아이들과 개기일식을 같이 봐 주길 원하며 조심스럽게

"22일 개기일식 애들이랑 같이 볼 수 있지? "하고 묻기에

"알았어! 그날 특별한 일이 없으니까 내가 애들하고 같이 보지 뭐"


아내는 국립중앙과학관과 대전천문대에서 행사를 하는데 대전천문대가 더 좋을 것 같다는 자상한 소개와 함께 일정도 알려주었다.

오늘 아침 아내는 초등학교 3학년인 아들에게 “오늘은 아빠랑 개기일식 보러 가야 하니까 10시에 하는 과학반 듣지 말고 9시에 가서 1~2학년들과 함께 듣고 아빠 따라서 과학관이나 천문대로 가” 라고 말하자 아들은 “아빠 꼭 내가 창피하게 어린애들하고 같이 들어야 돼”라며 “그냥 10시에 들어갔다 30분만 있다 나올 테니까 그냥가자” 라고 하소연하기에 결국 아이의 입장에서 협상을 했다.



아들을 기다리는 동안 딸과 함께 문구점에서 산 셀로판지를 몇 장 겹쳐보며 사진을 찍었다.

한 30분이 지나자 아들은 다 굳지 않은 석고 틀을 들고 나와서는 자신도 본다며 선글라스도 끼고 동생이 들고 있는 셀로판지를 빼앗아 보기 시작했다.

사진 찍으며 아이들과 함께 보다 보니 다른 곳을 갈 필요가 느껴지지 않아 결국에는 학교 운동장에서 개기일식을 보았다.

그런데 아이들은 이번 개기일식이 61년만인지 아니면 500년 후에 또 볼 수 있는지에 대해서 아무 관심이 없다.

두어 번 보더니 흥미가 없어졌는지 “아빠 우리 그네 타면 안 돼”라고 물어 보기에 “안 돼!!”라고 이야기하면서도 속으로는 “역시 너희들은 아이들이 틀림없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Posted by 우희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맑은 김수환 추기경

news 2009. 2. 17. 22:24
1999년 아니면 2000년 정확하게 기억하지는 못하지만 김수환 추기경이 한남대를 찾아을때 찍은 사진을 오늘 찾았다.
나름대로 괜찮다고 생각한 사진을 인화해 놓았는데 그중에 어제 선종에 든 김수환 추기경님의 사진이 있었다.
아주 해맑은 아이 같은 표정의 추기경님 사진을 찍고 나서 너무 맘에 들어 프린트를 해 놓았던 것이었다.

이시대의 큰 어른이시자
정신적 지주였던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님
이제 하느님의 품에서 영원한 안식을 누리소서......


Posted by 우희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선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2.18 22:22

    사진 잘 보고 갑니다..
    그리고.. 절대 태클이 아니구요.. 김수환 추기경님의 세례명은 스테파노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