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천연기념물'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0.01.14 흰꼬리수리 (3)
  2. 2009.12.20 댕기머리 호사비오리 (3)
  3. 2009.11.20 다시 갑천을 찾은 큰고니 (1)
  4. 2009.02.17 흰꼬리수리의 혈투

흰꼬리수리

nature 2010.01.14 20:21


흰꼬리수리 (White-tailed Sea Eagle) 천연기념물 243-4호
우리 동네인 금강 합강리와 미호천, 대청호 등에 겨울철만 되면 찾아옵니다.


강가에 앉아 있는 모습에서 포스가 느껴집니다.

물고기 잡은 수리(왼쪽)와 뺏으려는 수리가 공중전을 벌이고 있다.

아직 완전한 성조가 아니라 깃이 좀 지저분해 보입니다.

흰꼬리수리는 겨울철에 찾아오는 철새입니다.

이놈은 흰꼬리가 어느정도 보이시죠.
Posted by 우희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꼬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1.16 14:23

    이즈음 찍은건가요? 멋집니다

  2. 날틀주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1.16 18:36

    창고 방출입니다.
    요즘 강가에서 보이기는 하는데 사진은 못 찍고 있어서 심술이 나네요.

  3. automatic pet food dispens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3.19 13:24

    독수리가 너무 커요 ^^

호사라는 단어가 들어간 새들이 있다. 호사비오리와 호사도요이다.
이 호사비오리는 2005년 천연기념물 제448호로 지정돼 보호를 받는 전세계적인 희귀종이다.
늘 도와주시는 분이 금강변에 호사비오리가 있다는 전화를 받고 한 걸음에 갔다왔다.
댕기머리 모양의 호사비오리는 참 예민 한 것 같다 오전 내내 한번만 모습을 보여주고 다시는 나타나질 않았다.
그나마 몇장 찍은 것도 큰 행운으로 생각한다.

호사비오리[豪奢비오리] - 오릿과의 새. 몸은 바다비오리와 비슷한데 암컷이 수컷보다 작다. 머리, 목 및 윗등이 검으며 등과 허리에는 검은색과 흰색의 가로무늬가 있고 배는 흰색이다. 시베리아와 중국 북부에 분포한다. 러시아 남동부, 중국 북동부, 한반도 북부에 서식하고 있으며, 한반도 남부와 일본에 소수가 살고 있다. 전세계에 500~3000마리가 생존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호사비오리 수컷 한마리가 강을 따라 유영하고 있다.


호사(
豪奢)라는 말을 국어사전에서 찾아 보면 

극호사[極豪奢] - 더할 나위 없이 호화롭게 사치를 함. 또는 그 사치.

길호사[길豪奢] - 벼슬아치가 새로 부임하거나 시집·장가갈 때에 호사스럽게 차리고 길을 가는 일. 또는 그런 차림.

잔풀호사[잔풀豪奢] - 어린 풀의 호화스러운 치장이라는 뜻으로, 분에 넘치는 호사나 허영에 들뜬 옷차림을 이르는 말.

호사롭다[豪奢롭다] - 같은 말: 호사스럽다.

호사바치[豪奢바치] - 몸치장을 호화롭고 사치스럽게 하는 사람.  

호사스럽다[豪奢스럽다] - 호화롭게 사치하는 태도가 있다.

호사품[豪奢品] - 같은 말: 사치품.

Posted by 우희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sl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2.21 12:03

    호사비오리 귀한놈을 찍으셨군요.

    나도 올해가 가기전에 호사롭게 술한잔 하고싶다

  2. 동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2.23 08:18

    ......

그제 갑천에 겨의 진객인 큰고니 2 가족(1가족- 성조 2, 유조4  // 2가족 성조2, 유조3) 이 찾아왔다.

오래 머물며 월동하지는 않지만 매년 찾아오더니 지난해는 오지 않았고 올해는 이미 서구 정뱅이마을 앞에 3마리가 찾아왔었고 이번이 11마리로 가장 많은 개체수 인 것으로 보인다.

아침부터 전민동앞 갑천변에서 수초 뿌리를 먹기 위해 정신없는 큰고니 가족은 다행스럽게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오랜시간 포즈를 취해주며 멀리 달아나지 않았다.

아마도 이심전심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오랫동안 머물며 겨울을 났으며 좋겠다.










Posted by 우희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이레네 김광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11.20 17:50

    와!
    귀인이 오셨군요.
    멋집니다.
    저도 아련하러 나가봐야 겠습니다.

흰꼬리수리는 우리나라를 찾는 겨울철새다.

강이나 하천에서 물고기, 동물들을 잡아 먹는 맹금류이다.

28일 충북 청원군 강내면 미호천에서 겨울을 나고 있는 흰꼬리수리(천연기념물 243-4호) 3년생(오른쪽)이 물고기를 잡고 있는

2년생을 공격하고 있다. 공중 쟁탈전에서 공격을 받은 2년생이 먹잇감을 떨어뜨리고 결국 3년생이 먹잇감을 차지했다.




Posted by 우희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